[해외현장

코로나19와의 사투도 어느덧 6개월 째

 

어느 때보다 마음의 거리는

가까웠음을 느끼는 요즘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는 멀어졌지만어느 때보다 마음의 거리는 가까웠음을 느끼는 요즘입니다!


많은 개인과 기업단체교회로부터 밥퍼를 향한 마음과 정성이 모이고 있는데요




KLC(Korea Legacy Committee), 한양대 86학번 봉사단포스코 경영연구원이진욱 팬 모임 지붕 위의 카페, 그리고 친구·가족들과 매주 2장씩 마스크를 사 모은 고등학생까지! 곳곳에서 자원봉사와 후원의 손길이 더해지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지난 1한국에서의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벌써 6개월의 시간이 지났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생활방역 지침 지키기 등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온 국민의 노력은 물론 코로나 전선 최전방에 있는 수많은 의료진까지 모두가 마음을 다해 무더위 속에서 코로나와 싸우고 있습니다.




밥퍼나눔운동본부도 2~3월 약 한 달이 넘는 기간 동안 급식을 중단하기도 하였고재개 이후엔 배식방법을 도시락으로 바꿨습니다하지만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으로 인해 배식 일수도 주 6일에서 주 5일로 줄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밥퍼가 어려움 가운데에 있지만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방역을 더욱 강화하며 계속하여 급식사업을 이어나가겠습니다!



 

코로나19가 물러가고 다시 마주앉아 밥을 먹을 수 있게 되는 그 날이 하루속히 오기를 기도해주시고밥퍼를 향한 마음도 계속 더해주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캄보디아에서의 워크샵

 

캄보디아다일공동체 직원 워크샵의 날

 


오늘은 캄보디아다일공동체 직원 워크샵의 날입니다.

 

캄보디아에서 3대째 믿음의 가정에서 자란 '마틴부원장님은 늘 다일공동체의 정신을 직원들에게 성경 말씀과 함께 훈련해주고 있습니다특별히 이번 달에는 "퀄리티 크리스찬"이란 주제로 워크샵과 공동체훈련을 하였습니다.

 


기독교는 '아버지 하나님', '아들 예수님', '성령님'을 믿는다삼위일체 신은 모든 인간에게 진정한 종교로 '사랑'을 나타냅니다크리스찬은 일상생활의 어떤 말과 행동에서도 '사랑'을 어깨에 걸도록 요구합니다.

   

여기서 삼위일체 하나님이란 무엇일까요?

첫번째하나님 아버지는 살아 있는 모든 생명체와 사람에 대한 연민을 말합니다두번째아들 예수님은 심플한 삶과 나눔을 말합니다마지막으로 하나님 성령님은 서로를 판단하지 않는 겸손과 평등을 말합니다.

 


기독교인이라면 말하기 전에 항상 삼위일체를 염두에 두고 자신의 말이 진실과 에센시아(어떤 일을 하는 행동과 가치성), 친절까지 총 3개의 관문이 있음을 기억해야합니다.

 

그리고 공감나눔평등을 자질을 염두하는 기독교인이라면 모든 사람에 대한 '사랑'이 풍부하고 전 세계에 조화로운 에너지를 방출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 모두가 하나의 '다일(다양성 안에서 일치)'을 이해한다는 이유만으로 기독교인의 삶의 방식의 중요성 퀄리티 크리스찬으로 살아 가고 있는 것입니다.

 


마틴 부원장님의 워크샵을 모두가 기대하며 기쁜마음으로 응하고워크샵 후에 직원들 생각과 행동의 변화가 있었습니다캄보디아다일공동체를 통해 최일도 목사님의 정신이 후대에 후대까지 끊이지 않고 이어져 나갈 것이 보여져 감사와 영광을 돌리는 값지고 보배로운 시간이었습니다아하!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