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캄보디아다일공동체의 사랑스러운 동역자, 김은영자매와 김리아자매


 

제주에서 캄보디아로


건너온 사랑의 손길

 

 

 

오늘은 따뜻하고 맑은 한국의 남쪽 ,

제주에서 캄보디아로 건너온 사랑의 마음을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2017KCOC단원으로 캄보디아다일공동체에서 사랑의 나눔과 섬김을 실천했던

김은영 자매는 한국의 아름다운 남쪽 섬, 제주에 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도 늘 캄보디아를 기억하고, 안부를 물으며 캄보디아를 위해 기도하는 캄다일의 사랑스러운 동역자입니다.

 

 

은영자매는 최근 맑은 햇살이 창문으로 쏟아지는 제주의 한 카페에서

우연히 "김리아"라는 이름의 한 캄보디아여인을 만나 씨엠립에서의 이야기를 함께 나누면서

캄보디아에서 매일 새롭게 쓰이고 있는 사랑의 역사,

'밥퍼'의 이야기를 전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야기를 들은 김리아 자매는 캄보디아에 대한 진한 그리움을 표하면서,

본인은 결혼을 하게 되어 한국으로 오게 되었지만 늘 마음속엔 캄보디아가 있다며

최근 가족들이 모두 씨엠립으로 이사를 갔기에 씨엠립 프놈끄라움마을에 있는

캄보디아다일공동체의 밥퍼센터가 더욱 궁금해지고 , 방문해 보고 싶어진다고 하였습니다


또한 김리아 자매는 이야기를 마치고 캄보디아의 아이들을 위해 사랑을 나누어주셔서 감사하다며 ,

작은 정성이라도 보태고 싶다고 후원금을 전해주셨습니다.

 

고국에 대한 그리움과 고국을 위해 사랑을 나누는 밥퍼와 캄보디아다일공동체에

감사의 마음으로 전해주신 마음이 어느 때 보다도 진한 로 전해져왔습니다.

     

이 사랑의 마음들이 모여

캄보디아다일공동체의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은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마음모아 기도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우간다 아이들이 새로운 학기를 시작할 수 있도록 응원해주세요!


 

2019년 우간다 아이들의


새로운 학기, 새로운 마음

 

 

2은 우간다 아이들의 새로운 학년이 시작되는 달입니다.

초등학생들도 한 학년씩 진급해서 새로운 학기를 시작하고,

중학교 입시고시를 치른 7학년들도 중학교에 입학해서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동들이 진급해서 새로운 학년으로 공부하면 참 좋겠지만,

결연아동 중에는 초등학교 학년진급과 중학교 진학에 실패한 아이들이 있습니다.

초등학교든 중학교든 진급 실패는 아이들에게 있어

다른 친구들과의 시간 측면에서 뒤쳐지고 마음은 마음대로 상하는 가슴 아픈 결과입니다.

 

중학교 시험에 탈락한 아이들의 상황은 더 심각합니다.

중학교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재수를 해야 하는데 부모님이나 보호자는 그 돈을 또 지원해 줄 수는 없다며

차라리 시골에서 농사를 짓거나 돌을 깨거나 공사장에서 막노동을 하며 일을 해서 가계경제에 보탬이 되길 원합니다.

 

그러다 보니 한 아이는 중학교 시험에 떨어졌는데 학교에서 받은 성적 증명서를 합격으로 스스로 조작하는 행동을 하고야 말았습니다.

왜 이런 행동을 했는지 물어보니 엄마는 시험에 떨어진 자신을 시골로 보낼 것이 분명하기에

농사 짓기가 싫고 두려워서 성적표를 조작 했다고 대답합니다.

아이의 마음에는 공감을 했지만 성적을 조작하는 것은 매우 심각한 범죄 행위라고 말 해 주었고 엄마에게도 이 사실을 알려 주었습니다.

 

그리고 HIV 보균자로 태어난 조셉(가명) 또한 중학교 입시에 떨어졌지만 7학년을 다시 다니고자 합니다.

조셉은 정기적으로 병원에 가서 검사도 해야 하고 정부에서 지원해 주는 약을 꼬박꼬박 먹어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조셉의 엄마는 아빠랑 이혼을 하고 다른 남자와 살고 있습니다. 엄마는 아들과 함께 살길 원하지만 조셉은 새 아빠가 있는 집이 싫습니다.

작은아빠나 친아빠, 할머니 집에서도 살아보았지만 조셉이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는 것은 같습니다.

맘 둘 곳 하나 없이 여기저기 옮겨 다니다 보니 학교에 결석하는 날이 많아 어찌 보면 조셉의 입시 결과는 이미 나와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이렇게 힘들게 살아가는 조셉을 위해서 본인도 HIV를 갖고 있으면서 HIV 아동들을 상담하는 선생님을 소개 받아 상담을 실시했습니다.

그리고 조셉은 다시 키티코 초등학교 7학년 교실에서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열심히 공부할 것을 다짐하고 재수를 하고 있습니다.

조셉의 어머니도 아들을 더욱 잘 보살피겠다는 약속을 했습니다.

 

 

또 중학교 입시에 떨어진 학생 1명과 중학교 상급반 진급에서 떨어지고 공부가 도무지 적성에 맞지 않는 학생 2명에 대하여는

학생과 학부모 , 보호자들의 면담을 3회 이상 실시한 후에 현재 직업기술훈련 학교를 알아보고 있습니다.

 

참으로 어려운 경제형편에 각자가 가지고 있는 다양한 가정 문제들로 인해서 발버둥 치고 있는,

아니 어쩌면 현실의 커다란 장벽 앞에서 마치 아무 생각이 없는 것처럼 살아갈 수밖에 없는 아이들이 가엾게 여겨지는 2019년의 첫 학기 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주저앉을 수는 없습니다 !

이 아이들이 다시 일어 날 수 있도록, 다시 걸어갈 수 있도록 옆에서 공감하고, 응원하며, 포기하지 않고 이끌어 줄 수 있도록


기도로 함께 해 주세요 !

 



 우간다 후원계좌: 국민은행 467701-01-299261 (예금주:데일리다일)
 다일공동체 홈페이지: www.dail.org
 문의하기: 다일공동체 후원관리실 02-2212-8004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년 네팔에서 온 새로운 편지를 전달드립니다.

네팔 대지진이후 다일공동체는 지진의 진앙지였던 신두팔촉 지역에 지진으로 고아가 된 아이들을 위한 고아원을 

지난 삼년간의 기간동안 건축하여 왔습니다. 많은 미주의 후원자님들 덕분에 건축비 부족으로 중단 되었던

건축이 다시 시작되고 올 4월에 드디어 완공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이 모든 일이 주님의 은혜임을 고백하며 후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19년3월기도편지.pdf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간다 다일공동체 2019년 2월 선교지에서 보내신 편지 올려 드립니다.
많은 응원과 기도 부탁드립니다.

 

2019년2월기도편지.pdf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간다 다일공동체 2018년 7월 선교보고 편지 올려 드립니다.
많은 응원과 기도 부탁드립니다.

 

 

2018년7월기도편지.pdf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3월 한달간도 우간다 다일공동체에 많은 열매들이 있었습니다
귀한 사역 위해 기도 해 주시고 선교사님 내외분을 위해서도 기도 부탁드립니다.^^

 

2018년3월우간다다일기도편지.pdf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탄자니아 다일공동체의 최근소식 올립니다.

많은 기도 부탁드립니다.

 

2018년2,3월기도편지.docx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간다 다일공동체의 변창재원장 이현신 부원장님 내외분이 잘 정착하여 9월의 첫 사역 소식을 전해 주셨습니다. 기도편지 읽어 보시고 함께 중보기도 부탁드립니다. 

 

 

2017년9월기도편지.pdf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제기념일] 

UN 공식 지정 국제기념일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웃음이 넘실댔던 프놈펜 지부의 쌀 나누는 날!

 

캄보디아 80여 명의 아이들에게 

 

사랑의 쌀을 나누어 주었어요!

 

 

 

얼마 전 프놈펜 지부를 통해 결연된 약 80여 명의 아이들에게 쌀을 나누어주는 날이 있었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아이들이 일찍 와서 모두 의자에 앉아서 얼굴에 미소를 활짝 띠고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어떤 아이들은 장난하는가 하면 어떤 아이들은 얌전히 앉아서 기다리기도 하고 수다를 떨기도 하는 등 다양한 모습으로 맞이 했습니다.

아이들이 다 모인 걸 확인하고 바로 쌀을 지급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름을 부르는 순서대로 한 명 한 명 모두가 활짝 웃는 얼굴로 나오는 아이들의 모습에 기쁘게 쌀을 나누어 줄 수 있었습니다.
한 아이의 미소와 웃음이 우리들의 마음을 녹였고 수십명의 아이들의 웃음과 미가 프놈펜 지부를 더욱 빛나게 했습니다!

 


 

 쌀을 받을 때 마다 웃어주면서 어꾼(감사합니다)하는데 그 아이의 마음이 얼마나 잘 전달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웃음과 감사로 이렇게 우리의 마음을 녹일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더 많은 사랑과 밥을 퍼주고 싶은 생각이 든 하루였습니다!


항상 응원해주시고 프놈펜 지부를 사랑해주는 많은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 덕분에 아이들이 웃을 수 있었고 사랑을 배워가고 감사를 배워가고 있습니다.





 캄보디아 후원계좌: 국민은행 467701-01-299232 (예금주:데일리다일)
 다일공동체 홈페이지: www.dail.org
 문의하기: 다일공동체 후원관리실 02-2212-8004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