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LOCKDOWN 시행 이후 3개월 만의 만남

 

우간다 결연아동에게

방역물품을 지급합니다!

 


현재 우간다에는 686명의 ‘COVID(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자가 있습니다개인차량 운행(마스크를 착용한 3인까지만 탑승)이 허락 되고대중교통의 운행(최대 탑승인원의 절반만 탑승 가능마스크 착용)도 허락 되었지만 여전히 국경은 닫혀 있고 5인 이상 모임과 종교 모임이 금지되고 야간통행 금지가 지속 되는 Lockdown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서민들의 삶은 갈수록 힘들어지는 상황입니다.

 


이런 긴급한 상황에서 더 이상 결연아동들을 방치할 수가 없어 방역물품(마스크비누)과 식량(옥수수가루식용유)을 전달하기 위해 해당 정부 관계자(Resident District Commissioner)에게 식량 지급 문의에 대한 레터를 제출하고 미팅을 실시했습니다.

   


다행히 정부의 방침을 준수하는 조건으로 식량을 지급할 수 있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그리고 지난 8 지역리더인 LC3가 밥퍼센터에 방문하여 아이들에게 지급할 식량과 방역물품을 점검하고 지급 계획을 논의한 후에 경찰 2명의 입회 하에 11일날 지급하는 것을 허락했습니다.

   


그리하여 지난 3월 Lockdown이 시작되기 직전에 물품을 나눈 이후로 3개월만에 아이들을 만날 수가 있었습니다. 최대한 인원을 분산해서 모이게 해 달라는 정부의 요청에 따라 키고 초등학교와 키티코 초등학교밥퍼센터 이렇게 3군데로 결연아동을 소집해서 물품을 나누었습니다.

   


모든 학부모들과 아이들의 체온을 체크하고손을 씻은 후 손 소독제를 뿌리고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시하면서 물품을 나누는 게 쉽지 않았습니다하지만 학교 선생님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청소년 프로그램을 통해 호흡을 맞춘 중학생 자원봉사자들 덕분에 아무런 사고 없이 일용할 양식과 방역 물품을 나눌 수가 있었습니다함께 마음을 모아 주시고 사랑을 베풀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여전히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이 많이 있습니다그 어느 때보다도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한 지금, 아동결연으로 아이들의 손을 따뜻하게 잡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이웃을 섬기며 사랑을 실천할 수 있기를

 

긴 기다림 끝에서의

포카라다일교회 세례식

 


저이머시네팔다일공동체입니다.

네팔의 코로나 확진자 수는 4,364입니다일주일사이 2,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였습니다이런 상황 속에서 오늘부터 봉쇄 완화조치가 시작됐습니다하지만 여전히 대중교통은 이용할 수 없고 학교극장 등의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것은 금지된 상태라 밥퍼나 빵퍼 사역 진행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포카라다일교회에선 코로나로 인해 지난 부활절 세례식 무기한 연기되었던바가 있습니다새신자분들의 긴 기다림과 간절한 요청 끝에, 드디어 오늘 세례식을 진행하였습니다특수한 상황으로 인해 강에서는 세례식을 할 수 없어큰 통에 물을 받아와 빵퍼 센터 앞에 하였습니다.

 


세례를 받은 새신자 분들이 지금의 그 감사한 마음을 항상 간직한 채 이웃을 섬기며 사랑을 실천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감사합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모두에게 감사를 전합니다.

 

캄보디아다일공동체 오늘의 기분은 맑음!

쓰록뿌억 제빵교육센터 행복의 최종평가

 

오늘은 2019년 하반기 경기도 ODA 프로젝트 '쓰록뿌억 제빵교육센터

심사평가 결과를 받은 날입니다.

 

캄보디아다일공동체의 '쓰록뿌억 제빵교육센터'는 

최종 평가에서 를 받았습니다!!

센터 건축에 이어 30명의 1기 제빵 교육생과 함께 한지 어느덧 1입니다.

캄보디아 현지에서의 사업수행이란 어려움의 벽을 넘어

사업 심사평가 보고서를 제출하고 3개월을 기대하는 마음으로 기다렸습니다.

 

최종 심사평가가 경기도청 공고사항에 올라온 것을 확인하기까지 얼마나 두근거리던지요.

'우수'란 글자가 보이는 순간기쁨을 주체하지 못하고 온몸으로 만끽했습니다.

초등학교 시절 성적표를 받은 때 이후로 오랜만에 느끼는 감정입니다

오늘만큼은 연말 시상식 대상이 부럽지 않은 날입니다.

 

이 소식을 들은 캄다일의 직원들은 단체 대화방에서 

덩실덩실 춤추는 이모티콘으로 화답하며 서로 그동안의 수고를 격려하고 기쁨을 나누었습니다.

남은희 간사는 "탬버린으로 엉덩이를 두들기며 춤을 추는 이모티콘을 온종일 보낼 수 있을 정도로 행복하고 기쁩니다!”라고 소감을 나누었습니다.

 

최종 평가 점수 '우수'.

먼저 하나님께 감사하며프로젝트를 함께한 캄보디아다일공동체와 

한국의 데일리다일 모든 직원에게 참으로 고생 많았다는 인사를 나눕니다!

캄다일 엇짜(최고)입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